전남동부 시민행동, 순천KBS 방송국 폐쇄 계획 철회 요구

  • 즐겨찾기 추가
  • 2019.10.20(일) 18:07
사회
전남동부 시민행동, 순천KBS 방송국 폐쇄 계획 철회 요구
구조조정 대상 지방 방송국이 아닌 KBS 본사, 순천 KBS 방송국 100억 원 가량 시청료 본사 경영 손실 메우기 위해 사용
  • 입력 : 2019. 08.02(금) 16:02
  • 편집부
전남동부 시민행동이 순천KBS 방송국 폐쇄 계획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을 가졌다.(제공=순천YMCA)

KBS 본사가 최근 순천과 목포KBS 방송국을 포함한 7곳에 대한 폐쇄 계획을 발표해 전남동부 시민행동과 동부 KBS 시청자들이 반발하며 기자회견을 가졌다.

2일 순천KBS 방송국 앞에서 전남동부 시민행동은 “지역 방송국 폐쇄 계획대로라면 순천과 목포KBS 방송국의 TV와 편성 기능이 상실하게 되고 전남지역의 언로가 차단된다”며 “2004년 여수KBS 방송국을 폐지했던 전례처럼 지역 방송국을 폐쇄하는 수순이라고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시민행동은 “이번 공영방송 KBS의 비상경영계획은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반 분권적 발상이고 전남 시청자들을 외면한 일로 계획을 백지화 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그들은 “순천 KBS 방송국에 100억 원 가량의 시청료가 걷히고 있고 지역 방송국을 독립채산으로 운영한다고 했을 때 흑자경영이지만 이 시청료가 전적으로 지역을 위해 사용되기 보다는 본사의 경영 손실을 메우기 위해 사용돼 왔다”며 “경영논리로 보더라고 구조조정의 대상은 지방 방송국이 아니라 KBS 본사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KBS가 시청자를 주인으로 생각하는 공영방송이라면 한국 사회의 가장 약한 고리인 지역을 죽이려 애쓸 것이 아니라, 분권형 모델을 포함한 지역 방송을 살리기 위해 지역민과 공론의 장을 마련했어야 했지만 KBS는 설명회는 커녕 의견도 묻지 않았다”며 “이번 발표는 시청자가 주인이라는 KBS의 기본 철학과 가치마저 흔드는 결정이다”고 표출했다.

또 그들은 “KBS 지역 방송은 지방정치와 경제 권력까지 감시하는 지역 내 소중한 자산이기 때문에 지역 방송국의 기능 축소나 폐지를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시청자 주권을 훼손한 일방적인 지방 방송국 폐쇄 계획을 철회하고 촛불 혁명으로 정상화된 KBS가 시청자의 사랑을 외면하지 말고 위기의 지역 방송이 해법을 찾기 위한 공론의 장을 마련 할 것”을 요구했다.

끝으로 시민행동은 “지역사회가 KBS에 던지는 애정어린 충고를 무시하지 않기를 바라며 하루속히 계획을 철회하고 공론의 장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지역 언로차단 KBS 순천 방송국 폐쇄 반대 전남 동부 시민행동은 오는 7일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전남서부 시민행동, 전남시민행동, 전국시민행동을 결성하고 시청자 주권운동을 추진해 대단위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편집부 flashnews@naver.com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