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농장 브랜드 개발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23:44
보성
보성군, 농장 브랜드 개발 지원
귀농 창업 지원해 제품 개발 다양화로 농가 소득 창출 기여
  • 입력 : 2020. 11.18(수) 15:56
  • 김향주 기자
보성군이 지원해 상품화된 작두콩과 보리순 가루(제공=보성군)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귀농창업 활성화 지원 사업을 통해 귀농인 농장 브랜드화, 상품 출시 등 성공적인 귀농 창업을 돕고 있다.

군은 올해 귀농인 2명을 선발해 보리순 가루와 작두콩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상품화를 지원해 농가소득 증진에 기여했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JM농업법인과 심곡농원은 농업 세무·경영, HACCP 인증 관련 컨설팅, 보리순가루, 녹차가루, 우엉차 및 작두콩 관련 차, 분말, 환 제품 가공 상품화, 포장재 개발과 홈페이지 및 통신판매업 전자상거래 기반을 구축했다.

농업기술센터에서 진행하는 귀농창업 활성화 사업은 귀농 5년 이내의 농업인을 대상으로 하며 농장 상징 로고개발 및 홍보물 제작 등 창업 컨설팅, 귀농창업 아이디어 및 창업아이템 발굴, 농식품 가공 및 제조 등 농업 창업을 돕고 있다.

사업에 참여한 대표는 “기존에도 제품을 생산해 판매를 하고 있긴 했지만 농장 자체 브랜드가 없어 소비자에게 제품의 고유성을 인식시키는 것이 어려웠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농장 브랜드 로고 개발하면서 제품의 가치와 지속적인 상품 판매길이 열린 느낌이다”고 기뻐했다.

보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규 농업인이 보성군에 잘 정착해 지역농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귀농인의 안정적인 영농 정착을 위한 지원 및 교육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농산물 지리적표시 제71호인 ‘웅치올벼쌀’에 대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보성웅치올벼쌀사업단과 연계해 향토산업육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향주 기자 flashnews@naver.com        김향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