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2021년도 본 예산 5745억원 편성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3(월) 13:09
영암
영암군, 2021년도 본 예산 5745억원 편성
코로나19 침체된 경제 활성화 위해 479억원 증액 사회복지분야 1279억원(22.26%), 농림분야 1276억원(22.22%)
  • 입력 : 2020. 11.18(수) 18:08
  • 위종선 기자
영암군청 전경(제공=영암군)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2021년도 본 예산안으로 5745억 원을 편성하고 의회에 제출했다.

군은 올해 본예산 5265억원 대비 479억원(9.11%) 증가한 수치이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경제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예산을 편성했다.

일반회계는 410억원(8.82%)이 증가한 5062억원, 기타 특별회계는 10억원(10.99%)이 증가한 98억원, 공기업 특별회계는 59억원(11.3%) 증가한 585억원으로 증가했다.

기능별로 사회복지분야 1279억원(22.26%), 농림해양수산분야 1276억원(22.22%), 환경보호분야 865억원(15.06%), 국토지역개발 및 교통물류분야가 616억원(10.72%), 문화 및 관광분야 296억원(5.16%) 순으로 더불어 잘사는 희망복지 실현과 고소득·고품질 생명농업 육성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 내년에는 기초연금 및 보험 등 의무 복지지출을 비롯해 친환경급식 제공 등 아동 및 청소년, 여성 복지증진을 위해 697억원, 경로당 31억원,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 625억원을 편성했으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군민의 삶을 전 생애주기에 걸쳐 책임지는 포용적 복지 정책을 시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사회적 약자 및 소외계층을 위해 저소득층 생활지원 등 저소득층 복지사업에 75억원, 장애인 복지 지원 88억원 을 편성했으며, 농업직불제 385억원, 친환경농업기반 확충 371억원, 축산(임)업 및 방역사업 292억원 등 더불어 잘사는 희망복지와 고소득 고품질 생명농업에 큰 비중을 두었다.

또 코로나19 소상공인 및 생계지원 95억원과 지역균형 발전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영암읍 도시가스 공급 30억원, 도시재생 19억원, 기후변화대응 및 대기환경개선사업 59억원, 농어촌 지방상수도 개발 및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 221억원, 대불지구 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정비 및 영암 노후하수관로 정비사업 202억원, 관광기반 확충 및 문화예술 지원 152억원 등 쾌적한 생활환경조성 및 문화・예술 활동을 위한 예산을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예산편성 과정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예산을 반영하고, 국도비 부담금 증액으로 인해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일반회계기준 부동산교부세법 개정으로 인해 증액된 부동산교부세 235억원 및 보통교부세 2285억원, 국도비 보조금 1880억원으로 세입을 확충해 민선7기, 주민복지증진 및 농업 발전,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의회는 오는 23일부터 12월 21일까지 제279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행정사무감사 및 내년도 본 예산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위종선 기자 flashnews@naver.com        위종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