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463명 공개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23:44
전남
전남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463명 공개
최고액 체납자 법인은 광양시 소재 건축업 І업체, 개인은 목포시 소재 부동산임대업 한 L씨
  • 입력 : 2020. 11.19(목) 19:40
  • 위종선 기자
전라남도청 전경(제공=전남도)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1463명의 명단을 행정안전부, 전라남도, 시·군 누리집에 동시 공개했다.

이번 공개대상자 1463명의 체납액은 총 775억원이며, 이중 개인은 995명에 386억원, 법인은 468개 389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신규 추가된 공개대상자는 249명에 90억원이며, 체납액 규모는 지난해 783억원에 비해 8억원이 감소했다.

공개자 중 최고액 체납자는 법인의 경우 광양시 소재 건축업을 했던 І업체로 체납액은 취득세 등 55억원이다.

개인은 목포시에서 부동산임대업을 했던 L씨로 지방소득세 16억원을 체납했으며, 주요 체납사유는 부도·폐업, 경영난 등으로 나타났다.

도는 지방세 체납자 명단공개와 함께 지방행정제재·부과금 고액·상습 체납자 12명(체납액 7억원)에 대한 명단도 공개했다. 이들의 체납사유는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법’ 위반 과징금 등이다.

지방세 고액·상습체납자 명단 공개 대상자는 매년 1월 1일 기준으로 1000만원 이상 체납상태가 1년이 경과된 납세자 중 6개월 이상 사전안내 기간을 거쳐 공개당일까지 1000만원 이상 체납상태가 지속된 경우를 대상으로 한다.

도는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사전안내 기간 중 28명, 13억원의 자진납부를 유도했다.

세정과 위훈량 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고의성이 있는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선 중점 관리해 성실한 납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앞으로도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한 재산압류·공매 등 체납처분과 함께 관허사업제한·신용불량 등록 등 적극적인 행정제재를 이어갈 계획이다.

위종선 기자 flashnews@naver.com        위종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