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국 최초 어촌 직거래망 통합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7(금) 23:44
전남
전남도, 전국 최초 어촌 직거래망 통합 운영
포스트 코로나시대, 어촌특화상품 온라인·모바일 동시 판매
  • 입력 : 2020. 11.19(목) 21:48
  • 위종선 기자
전라남도청 전경(제공=전남도)

전남도(도지사 김영록)는 코로나 시대 우수어촌계에서 생산된 싱싱한 수산물을 온라인을 통해 현지가격으로 신속히 받아볼 수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도는 도내 우수어촌계에서 생산중인 수산물을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직접 받아볼 수 있는 어촌 직거래 통합 사이트 바이씨(buysea.co,kr)를 전국 최초로 개발해 오는 23일부터 운영한다.

‘바이씨’는 전남지역 어촌계에서 자체 운영한 직거래망을 통합한 것으로 어촌계에서 생산한 김, 전복, 바지락, 피조개, 굴 등 수산물을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판매한다.

도는 이미 어촌과 직거래 중인 기존 소비자와 협력업체 고객 등을 대상으로 홍보·마케팅을 펼쳐 1만명의 가입자를 우선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소포장이 어려운 어촌계의 경우 협력업체를 거쳐 소비자들이 선호한 형태로 포장·배달하는 시스템을 마련키로 했다.

또 카드 수수료와 운영비 일부를 어촌계에서 부담하되 연말에 정산한 후 남은 비용을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가 마을 기금으로 기탁하는 방식으로 통합 운영, 기존 개별 온·오프라인 거래에서 발생됐던 수수료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현재 전남의 우수어촌계는 18개소로, 시군별로는 여수(금봉, 화태, 안포, 장지, 직포, 미포) 6개소를 비롯해 진도(신기, 가사, 돌목), 장흥(이회진, 장환, 수문) 각 3개소, 함평(석두), 보성(군농), 강진(사초), 해남(송호), 고흥(신평), 완도(동고) 각 1개소 등이다.

도는 전남어촌특화지원센터와 함께 포장 및 디자인, 홍보 마케팅, 전문가 컨설팅 등 맞춤형 지원을 통해 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전남도 해양수산국 위광환 국장은 “이번 직거래 망 통합 개발은 어촌 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어업인이 직접 소비자에게 전달할 수 있는 체계가 구축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 만족할 것이다”고 말했다.

위종선 기자 flashnews@naver.com        위종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