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직불금 238억원 조기 지급

  • 즐겨찾기 추가
  • 2021.01.15(금) 22:05
보성
보성군, 직불금 238억원 조기 지급
9318농가 238억원, 지난해보다 100억원 넘게 증액
  • 입력 : 2020. 11.23(월) 11:27
  • 김향주 기자
보성군청 전경(제공=보성군)

보성군(군수 김철우)은 이달 하순부터 기본형 공익직불금(이하 공익직불금)을 조기 지급한다.

군은 코로나19 확산과 여름철 장마와 태풍 등으로 인한 농업인 피해를 고려해 직불금 지급 시기를 앞당겼다.

이번 공익직불금 지급 규모는 9318농가에 238억 6200만원으로 지난해(139억원)보다 2배가량 증가돼 농가당 수령액은 최대 2~5배 가까이 될 것으로 파악된다.

경작규모별로는 0.1~0.5ha 이하 경작하는 농업인에게 지급되는 소농 직불금이 41억원(3491농가), 0.5~2ha 및 2~6ha, 6ha 이상 등 재배면적에 따라 3단계로 구분해 역진적 단가를 적용해 지급되는 면적직불금은 197억원(5827농가)이다.

특히 농가 단위로 지급되는 소농직불금은 7가지 지급요건(0.5ha이하 경작, 농지 소유면적 1.55ha미만, 농촌거주 3년 이상, 영농종사 3년 이상, 농외소득 개인 2000만원 미만·농가 4500만원 미만 등) 충족 시 면적에 관계없이 120만원이 지급된다.

김철우 군수는 “올해 유례없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인해 힘든 한해를 보내고 있는 농가들에게 도움을 드리기 위해 공익 직불금을 조기 지급하게 됐다”며 “공익직불제 도입으로 농가당 수령액이 늘어나, 소농들의 혜택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이번 조기지급이 영농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기본형 공익직불제는 기존 직불제가 밭농사보다 논농사를 우대하고 소농보다 대농에 유리하게 설계된 점을 보완해 쌀 편중 현상을 해소하고 중·소규모 농가에 대한 소득안정 기능 강화로 농가 간 형평성 제고를 위해 지난 5월 도입돼 시행됐다.

김향주 기자 flashnews@naver.com        김향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