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2021년도 본예산안 4327억원 ‘역대 최대’ 편성

  • 즐겨찾기 추가
  • 2021.01.15(금) 22:05
담양
담양군, 2021년도 본예산안 4327억원 ‘역대 최대’ 편성
전년대비 14.3% 증액, 재해 복구 및 포스트코로나 시대 지역경제 회복 중점
  • 입력 : 2020. 11.23(월) 12:35
  • 위종선 기자
담양군청 전경(제공=담양군)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집중호우 재해복구와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대응,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둔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군은 지난해 3786억원 대비 541억원(14.3%)이 증액된 규모로 일반회계 4213억원, 특별회계 114억원 등 327억원 규모의 내년도 본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20일 군 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지방세 313억원, 세외수입 135억원, 지방교부세 1790억원, 국도비보조금 1655억원, 조정교부금 60억원, 보전수입 260억원으로 구성됐다.

세출 편성방향은 집중호우 피해 복구 및 위험시설 정비 등 주민생활 안전 강화, 생활밀착형 문화·관광 기반 활성화, 코로나19 방역 등 주민 건강분야 투자 확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한 지역경제 회복 지원, 농업인의 소득안정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맞춤형예산 등 주민의 일상회복에 주안점을 뒀다.

일반회계 일반공공행정 분야는 시군역량강화 4억원, 자생력있는 사회단체 육성 2억원, 주민자치센터운영활성화 2억원 등 123개사업에 189억을 반영했으며, 주민의 안전한 생활을 조성하기 위한 공공질서 및 안전 분야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정비 41억원, 재난관리사전대비구축 1억원 등 17개사업에 51억원을 반영했다.

지역교육환경개선을 위한 교육분야는 지역인재육성 22억, 고등학교무상교육 지원 2억5000만원 등 7개사업에 29억원을 반영했다.

또 품격 있는 문화관광도시 조성을 위한 문화 및 관광 분야는 남도명품길 조성사업 10억원, 담빛야외음악공원 조성 8억원, 대나무박물관 복합문화공간 조성 7억원, 문화도시조성사업 4억원, 역사문화공원 확장조성사업 5억원, 남도 전통문화체험관 건립사업 2억원 등 90개사업에 210억원을 반영했다.

지속가능한 생태도시를 위한 환경보호 분야는 스마트 관망관리시스템 구축 92억원, 노후상수도 정비 65억원, 농어촌생활용수개발 75억원, 생활자원회수센터 확충 5억원 등 76개사업에 651억원을 편성했다.

취약계층 보호와 주민건강을 위한 복지ㆍ보건 분야는 기초연금지원 189억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확대 43억원, 보육교직원 인건비지원 22억원, 감염병대응업무추진 8억원, 국가예방접종사업 7억원 등 331개사업에 905억원을 반영했다.

농림업의 소득향상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농림분야 예산은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기본형 공익직불사업 154억원과 전남형 농어민 공익수당 52억원, 맞춤형고품질쌀 육성 21억원, 농업용수시설확충사업 15억원, 농작물재해보험료 8억원 등 324개 사업에 860억원을 편성했다.

산업 및 교통·물류분야는 운수업체 재정지원 56억원, 전통시장시설현대화 32억원, 도시가스공급사업 12억원, 고가제 문화관광조성 4억원 등 48개사업에 225억원이 반영됐다.

국토및지역개발사업은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38억원, 담양읍도시재생사업 36억원,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28억원, 지역개발사업 20억원, 새꿈도시조성사업 14억원 등 67개사업 382억원을 반영했으며, 그 밖에 예비비 및 기타분야는 8개사업에 711억원을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와 코로나19 영향 등에 따른 열악한 재정여건을 타개하고자 공공부문 경비를 절감하고 불요불급한 사업의 강력한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전략적 재원배분을 하고자 노력했다”며 “역대 최대규모의 확장적 재정운용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역 경제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의회에 제출된 2021년 담양군 예산안은 군의회 심의를 거쳐 오는 12월 21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 의결된다.

위종선 기자 flashnews@naver.com        위종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