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노후 슬레이트 철거지원 확대 시행

  • 즐겨찾기 추가
  • 2021.08.01(일) 17:45
순천
순천시, 노후 슬레이트 철거지원 확대 시행
  • 입력 : 2021. 06.30(수) 16:45
  • 김향주 기자
순천시청 전경[사진=순천시]

순천시(시장 허석)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 슬레이트로부터 시민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슬레이트 처리지원 및 지붕개량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30일 시에 따르면 올해는 사업비가 지난해 보다 43% 증액된 23억 원을 확보해 주택은 물론 창고나 축사의 비주택 슬레이트 건물까지 대상을 확대한다.

특히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 취약계층에 한해서는 슬레이트 철거비가 전액지원 되며, 지붕개량 1천만 원까지 지원해 취약계층의 비용부담을 줄였다.

또 비주택 건축물(창고, 축사)은 철거지원 슬레이트 면적이 기존 50㎡에서 200㎡까지 확대함에 따라 노후 슬레이트 철거에 상당한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건축물 소유자가 건물소재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서와 건축물대장 등 구비서류를 갖추어 신청하면 전문처리업체에서 철거·처리 후 해당업체에 처리비용이 지급된다.

시는 올해 슬레이트 건축물 전수조사를 실시해 방치되거나 노후화된 슬레이트 건축물 현황을 정확히 파악해 슬레이트 처리를 좀 더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보다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해 슬레이트 철거 지원 사업을 확대했으니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향주 기자 flashnews@naver.com        김향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