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전남 유일 K-스마트등대공장 공모사업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1.08.01(일) 17:45
광양
광양시, 전남 유일 K-스마트등대공장 공모사업 선정
제조혁신 모범사례로, 3년간 최대 12억 원 국비 지원
  • 입력 : 2021. 07.01(목) 20:00
  • 김성일 기자
K-스마트등대공장이 들어설 조선내화(주) 내부[사진=광양시]

광양시는 전남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가 추진하는 2021년도 K-스마트등대공장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K-스마트등대공장 공모사업’은 ‘제조 전반에 D·N·A(Date․Network·AI) 기반의 지능화 솔루션(AI·5G·CPS) 적용을 통한 공정 최적화 및 자동제어가 가능한, 선도형 스마트공장의 제조혁신 모범사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전국 10개 기업을 선정해 3년간 총사업비 24억 원 중 12억 원의 국비를 지원하며 기업 제조 혁신역량 레벨 4 이상 달성을 목표로 한다.

그동안 전라남도와 광양시는 정부의 디지털 뉴딜정책 방향에 맞춰 스마트공장 구축사업과 관련해 최근 3년간 466개 기업에 749억 원의 재정적 지원뿐만 아니라, 호남지역에 K-스마트등대공장 유치를 위해 정밀진단, 정보전략·실행전략 수립, 로드맵 작성, 첨단 스마트솔루션 발굴 등 체계적인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전남테크노파크를 통해 기업 상황에 맞는 맞춤형 정밀진단 및 연차별 전략수립(ISP)을 지원받아 그 결과에 맞는 체계적인 구축이 진행되도록 했다.

시는 향후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한 벤치마킹과 학습기회의 장으로 활용하며 지역 내 우수한 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활용할 수 있도록 성과를 확산할 계획이다.

도입 기업인 조선내화(주)는 광양시 태인동에 위치한 제조 중견기업이자 대표 내화물 제조기업으로, 생산성과 품질 향상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198억 원을 투자함으로써 광양 Castable/Mud 공장 합리화를 추진 중이며, K-스마트등대공장을 구축한다.

K-스마트등대공장은 공장의 운영역량 극대화, 설비 온라인화 및 자동제어, 제조 프로세스 표준화 및 생산 이력 데이터화, IIoT(산업 사물인터넷)·CCTV·설비 연동, 안전하고 효율적인 관제 시스템 구축, 기업 간 효율적 협업체계 구축, 생산 현장의 수동작업 50% 이상 감소, 자동화 시스템 도입에 따른 전문 인력 채용 방향으로 진행된다.

조선미 전략정책실장은 “광양시의 K-스마트등대공장은 연수·견학의 장소로 활용돼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희망하는 기업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유기적 소통을 통한 AI 제조 플랫폼(KAMP) 구축의 초석이 되어 전남 기업들의 제조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그동안 정부의 디지털 뉴딜정책 방향에 발맞춰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진력해 2019년 전남 최초 스마트시범공장 유치에 성공했으며, 지금까지 35개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완료하고, 올해 25개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성일 기자 flashnews@naver.com        김성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뉴스